“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미래 먹거리 창출”

[헤럴드경제(부산·울산)=윤정희 기자]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미래 먹거리로 창출하기 위해서는 연계산업 역할 강화, 종합지원센터의 위상 제고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과 울산 지역 20㎢는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원전해체(원자력)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됐다.

부산연구원(BDI)은 24일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방안을 담은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미래 먹거리 창출’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서는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사업 성공을 위해 연계산업 역할 강화, 종합지원센터 위상 제고, 동남권에서 나아가 영남권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의 승화 등의 방안이 제안됐다.

보고서를 작성한 최윤찬 선임연구위원은 “중점산업군인 원전해체 산업에 대해서는 부산과 울산이 2016년부터 용역과 연구개발 등을 추진해 일정 수준의 논리성을 갖추고 있으나, 연계산업군은 충분한 논리적 근거가 확보되지 못함에 따라 깊이 있는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술, 기업, 혁신기관, 인적자원, R&D 등에 대한 연계산업 역량 분석이 포괄적으로 검토되어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연계산업군의 중점산업 지원 분야를 발굴해야 한다는 것.

종합지원센터 위상 제고 노력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최 선임연구위원은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사업의 성패는 종합지원센터의 역할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종합지원센터는 고유 업무도 중요하지만 정부, 부산시, 울산시, 원전해체종합연구소, 참여기업, 지역주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요구를 조정해야 하는 임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종합지원센터 실무위원회를 별도로 설치해 해소하는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부산·울산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동남권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승화해야 한다는 필요성도 제기됐다. 최 선임연구위원은 “추진 중인 융·복합단지 공간은 부·울·경 광역교통망의 원활한 조성을 통해 반나절 물류가 가능한 지역에 있으므로 광역권 융·복합단지로 추진되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나아가 현재 경북의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사업이 육상풍력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므로, 육상과 해상 풍력발전의 주요 기자재 공급 생태계가 동남권에 조성돼 있어 향후 경북을 포함한 영남권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사업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