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수해복구 2억5000만원 성금 및 물품 기부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삼양홀딩스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삼양그룹이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 복구를 위해 2억5000만원 상당의 성금과 물품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삼양그룹의 지주회사인 삼양홀딩스, 식품 및 화학 소재 계열사인 삼양사, 패키징 사업 계열사인 삼양패키징 등이 함께 마련했다. 의약바이오 계열사인 삼양바이오팜은 5000만원 상당의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 류마스탑을 기부했다.

삼양그룹의 성금과 물품은 충북과 전북 지역 등 집중호우 피해가 심각한 지역의 복구와 이재민들의 구호물품 및 생계비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삼양그룹 관계자는 “유례없는 긴 장마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하루 빨리 힘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하고 피해 지역 주민들이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양그룹은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삼양사, 삼양패키징, 삼양바이오팜 등이 함께 1억5000만원 상당의 성금과 물품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한 바 있다. 의약바이오 계열사인 삼양바이오팜은 비접촉식 체온계 50개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기부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