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국 회사채 디폴트 역대 최대 ‘위기’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올해 중국의 회사채 채무불이행(디폴트)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중국 경제가 서서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벗어나면서 중국 정부가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내린 원금과 유예 조치가 해제, 덩달아 인위적으로 지연됐던 회사채 디폴트가 쏟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전문가들이 올해 중국 회사채 채무불이행 규모가 사상 최대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중국의 회사채 시장 규모는 4조1000억달러(약4800조원)로 추산된다.

홍콩 아다마스자산운용의 브록 실버스는 중국의 회사채 디폴트 규모가 올해 사상 최대에 달할 것이라면서 “(중국) 정부는 이를 막을 화력도 의지도 없다”고 우려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동안 금융기관에 대출 원금과 이자 상환 유예를 요구함으로써 회사채 디폴트를 막아왔다. 덕분에 올해 상반기 중국 회사채 디폴트 규모는 490억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17% 감소했다.

문제는 코로나19가 다소 잠잠지면서 중국 정부가 금융 지원 정책 강도도 낮추고 있다는 점이다. 가까스로 채무 이행을 미뤄왔던 정부의 조치가 없어지면, 회사채 디폴트가 하반기에 집중나타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미 3분기 들어 채무불이행 사례가 전분기보다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722억위안 규모의 중국 회사채 디폴트가 추가로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연말까지 중국에서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규모는 3조6500억위안이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