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학교유치원’ 방역인력 393명 지원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2학기 등교수업을 대비해 197개 초중고교와 유치원에 생활방역을 지원할 인력 393명을 배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재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리 학생들의 안전과 교직원들의 원활한 업무를 위해 생활 방역을 도울 인력을 지원하는 것이다. 각 학교별 지원인력은 재학생 수와 근로자의 출퇴근 요건 등을 고려해 1~5명을 배정했다.

이들은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3개월간 하루 4시간씩 교내 소독, 방문자 발열체크, 외부인 출입통제를 비롯해 생활 속 거리두기 등의 생활지도를 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희망일자리사업을 통해 지난달 31일까지 2차에 걸쳐 인력을 모집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우리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방역 지원 인력을 각 학교에 배치했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