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키시마마루호 사건’ 75주년…北, 日에 사죄·배상 요구

북한이 광복 직후 고국으로 돌아가던 조선이 노동자가 탄 배가 폭침한 ‘우키시마마루(浮島丸)호 사건’ 75주년을 맞아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다시 촉구했다.

북한은 24일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ㆍ유가족 협회’ 대변인 명의로 담화를 내고 “일본의 과거 범죄를 결산하고 그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우키시마마루호 사건은 광복 직후인 지난 1945년 8월 24일 강제 동원된 조선인 노동자를 태운 배가 폭발한 사건이다. 당시 일본 아오모리현에서 한국으로 귀국하는 조선인 노동자를 태운 일본 군함은 마이즈루 앞바다에서 원인 불명의 폭발로 침몰했다. 당시 폭발로 한국인 524명과 일본 해군 25명이 숨졌는데, 매설된 기뢰로 인해 폭발이 일어났다는 일본 정부와 한국인의 귀국을 방해하기 위해 일본이 벌인 자작극이라는 생존자ㆍ유족 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협회 대변인은 이날 사건 75주년 담화에서 “우키시마마루 사건은 간악한 일제가 패망의 앙갚음으로 감행한 치 떨리는 조선인 집단학살 만행 중 하나였다”며 “그럼에도 일본 당국은 뻔뻔스럽게 이 사건을 우발적인 사고로 묘사한다”고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또 “진상을 은폐하면 할수록 그것은 오히려 저들의 추악성만 드러낼 뿐”이라며 “우리는 일제가 저지른 미증유의 조선인 대학살 범죄들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오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