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외부출입 자제해달라”

안양 코로나 방역캠페인.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가 코로나19 재확산 대비‘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시행에 발맞춰 오는 31일까지 공원과 하천을 무대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24일 밝혔다.

하루 중 기온이 가장 상승하는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를 중심으로 삼막사계곡과 병목안시민공원, 안양예술공원 등에 집중 실시된다. 캠페인에 나서는 공무원들은 피켓을 들고, 마스크 착용과 2m이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킬 것을 주문하고 있다. 특별한 일이 없을 경우 외부출입을 자제할 것도 당부한다.

최대호 안양시장도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재자 강조했다.

최 시장은 23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최근 코로나발생 현황에서 보듯,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전파가 상당수인 만큼, 마스크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법을 개정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앞으로 과태료 부과가 가능해질 수 있음을 주지시켜, 본인은 물론 다른 모든 이들을 위해서라도 마스크를 꼭 착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말에 가급적 외출과 만남을 자제하고, 안양시가 전하는 안전문자를 확인해 확진자 방문지역과 동선이 일치할 경우 검사받을 것도 호소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