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혈장치료 FDA 긴급승인 곧 발표”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에 대한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승인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확보가 대선 승리의 관건으로 여겨지고 있는 가운데, 24일부터 예정된 공화당 전당대회를 하루 엎둔 시점에서 이 같은 발표를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요한 회견이 (오후) 5시 반에 열린다’며 긴급 브리핑을 스스로 예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당국자의 말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브리핑이 혈장 치료 긴급승인과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다만 코로나19 사태를 돌파할 수 있을 정도의 치료법은 아니라고 전했다. 혈장은 감염병 치료에 오랫동안 사용돼오기는 했지만,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는 엄정한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FDA가 코로나19 혈장 치료를 긴급 승인할 예정인데 FDA는 치료의 효과에 대한 증거가 약하다는 당국 전문가들의 우려에 따라 결정을 미뤄왔었다”고 전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