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사기’ 우편투표함 때문에 코로나19 확산” 트럼프 트윗에 ‘팩트 체크’ 딱지

트위터가 23일(현지시간) 11월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함(드롭박스) 사용을 권고하는 민주당의 주장을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공공 및 선거 공정성에 관한 원칙 위반하고 잘못된 보건 정보를 주장했다”며 제재를 가했다. [트럼프 트위터 캡쳐]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트위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잘못된 의학 정보를 활용해 11월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함(드롭박스) 사용을 권고하는 민주당의 주장을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공공 및 선거 공정성에 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으며 잘못된 보건 정보를 주장했다”며 “공익적 측면에서 해당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지금 민주당은 유권자 정보 보안을 재앙으로 만들어버리는 우편투표함을 사용한다고 한다”며 “무엇보다도 이건 한 사람이 여러 번 투표할 수 있게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이건 누가 관리하고 공화당과 민주당 지역 어디에 배치되는가?”라며 “코로나19 방역도 되지 않았다. 엄청난 사기!”라고 주장했다.

미 민주당은 자신의 투표용지를 미 연방우체국(USPS)을 통해 제출하지 않고 싶어 하는 유권자들을 위해 우편투표함을 대선에 활용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밀고 있다.

우편투표함 활용으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에린 브로마지 메사추세츠대 생물학과 부교수는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은 뒤 손을 소독하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며 “좁은 실내 투표소에 줄을 서는 것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더 확실한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주장은 페이스북에도 게시됐다. 하지만, 페이스북 측은 해당 게시물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CNN은 보도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