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사, 코로나發 소비침체 살린다…경영성과급 27억원 투입

정재훈(왼쪽 네번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4일 경주 본사에서 열린 ‘노경합동 사회적 가치 실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노사대표(사장 정재훈·노조위원장 노희철)가 24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소비 활성화를 위해 ‘노경합동 사회적 가치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협약을 통해 경영성과급 27억원으로 지역사랑상품권과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해 전국적으로 산재해 있는 사업장 주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성실히 준수하여 직원건강을 보호하고, 나아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통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지난 4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임직원 임금반납에 동참했을 뿐만 아니라 5월 ‘한수원 1339 캠페인’을 시행, 발전소 주변지역의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실효성 있는 방안을 모색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