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와 한국어를…아미를 위한 최고의 한국어 교재 나온다

방탄소년단 한국어 교재 [빅히트 에듀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들을 위한 최고의 한국어 교재가 출시된다. 방탄소년단과 함께 한국어를 배우는 학습 교재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교육 독립 법인인 빅히트 에듀는 24일 오전 11시부터 ‘런! 코리안 위드 BTS(Learn! KOREAN with BTS)’ 패키지가 출시된다고 이날 밝혔다.

빅히트 에듀는 동명의 영상 콘텐츠를 지난 3월부터 매주 한 편씩 위버스를 통해 무료로 공개해왔다. 이번 교재 패키지에선 내용과 형식에서 모두 교육과 학습의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교재는 주인공 ‘보라’가 한국을 여행하는 이야기로 꾸며진다. 빅히트 에듀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의 음악과 영상 콘텐츠를 통해 소개된 한국의 지역들과 문화를 소재로 한글 자음과 모음, 기본 표현 등을 익힐 수 있도록 제작됐다”고 밝혔다.

이번 패키지는 4권의 교재 세트와 글씨에 가져다 대면 표준발음을 들려주는 소리펜, 키보드용 한글 자판 스티커, 초판 한정으로 제공되는 소리펜 연동 한글 노트로 구성돼 있다. 소리펜을 활용하면 모든 문장과 단어를 4개 국어(한국어, 영어, 일어, 스페인어)로 들을 수 있다.

또 교재 곳곳에 방탄소년단의 응원 목소리가 숨어 있고, QR 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해당 단어나 표현이 나오는 방탄소년단의 영상 콘텐츠도 시청할 수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허용 교수 연구팀(한국어콘텐츠연구소)이 개발과 감수에 참여했으며, 해외 유수 대학의 한국어 교재로도 채택됐다. 이에 따라 올 가을학기부터 미국 미들베리대, 프랑스 파리고등사범대(ENS)와 에덱비즈니스스쿨(EDHEC) 등에서 수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