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퇴출요구는 파시즘”…웹툰협회 우려 표명

[MBC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여성혐오’ 논란 등으로 퇴출요구가 일고 있는 웹툰작가 기안84(36·본명 김희민)에 대해 사단법인 웹툰협회가 “작가와 작품에 대한 비판을 넘어선 작가 퇴출, 연재 중단 요구는 파시즘으로 폭력적 주장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24일 웹툰협회는 성명서를 내고 "여성혐오, 성소수자와 장애인, 이주노동자 등을 포함한 사회적 소수자들을 대상으로 한 비하와 조롱의 혐의에 바탕한 독자 일반의 여하한 문제제기와 비판의 함의는 진중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통감한다"면서도 연재중단과 퇴출요구에는 선을 그었다.

협회는 "작가와 작품에 대한 비판을 넘어선 작가 퇴출 등 폭력적 주장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웹툰을 포함한 대중예술 전 영역에서, 창작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훼손하려는 일체의 부조리한 시도와 위력은 반드시 퇴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웹툰협회와 웹툰관련 단체, 여타의 대중예술 단체와 작가, 종사자들 모두가 함께 해 달라"고 제안한 협회는 만화계성폭력대책위의 월권도 규탄했다.

협회는 "만화계에 대한 대표성이 전혀 없는 소위 '만화계성폭력대책위'라는 단체의 '성평등한 작품을 위한 주의점' 지침 발표 등 일련의 처신에도 심각한 문제의식과 유감"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성평등 지수를 높이는 실천기제로 전혀 무가치하다고 무시할 수 없고 실천해야 할 당위에도 동의하지만 이를 명분으로 작가들의 자유로운 발상과 상상을 제약하고 탄압의 근거로 기능하는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설명했다.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웹툰 본사 앞에서 기본소득당 젠더정치특별위원회, 만화계성폭력대책위원회 등 회원들이 기안84 웹툰 '복학왕' 연재 중단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앞서 웹툰 '복학왕'은 지난 11일 공개된 내용에 스펙이 부족한 인턴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정직원이 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 포함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복학왕의 연재를 중지해 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네이버웹툰 측도 "작품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고, 기안84 또한 공식사과했다.

그러나 지난 19일 기본소득당 젠더정치특별위원회·만화계성폭력대책위원회·유니브페미 등 몇몇 단체들이 네이버웹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안84의 작품 연재 중단 등을 요구하며 논란을 이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