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부동산 정책 효과 나타나는 중…가격 상승률 둔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5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효과에 대해 "그동안 계속된 부동산 안정화 정책에 따라서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있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한국감정원에서 발표되는 통계 자료를 분석해본 바에 의하면 현재 안정화 추세로 가고 있다"며 "주간 통계에 의하면 서울, 특히 강남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은 2주 연속 거의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대출규제와 세제·공급 대책을 마련했고, 국회에서도 임대차 3법 등이 모두 통과됐다"며 "세제·금융·공급·임차인 보호 등 완성된 4대 정책 패키지가 작동하기 시작하면서 주택시장 가격 상승률도 점점 둔화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앞으로도 후속 조치가 확실하게 시장에 자리 잡으면 시장 안정 효과가 더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우리나라에 주택이 2000만 호가 있는데 1년에 거래되는 것은 100만호로 5%"라며 "부동산 가격과 관련한 통계 작성 시 대부분은 거래되지 않은 주택에 대한 추정치를 표본을 통해 알아내야 하는데, 언론에서 많이 언급하는 KB의 부동산 가격 지수는 협력 공인 중개사가 입력하는 호가 지수라 실거래가와는 괴리될 가능성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유일한 공식 통계에 의하면 8월 들어와서 가격 안정세가 강화된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