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성추문’에 또 고개 숙인 강경화…“대통령께 죄송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에 출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뉴질랜드와의 정상통화 과정에서 한국인 외교관의 성추문 문제가 언급되는 ‘외교 망신’을 두고 “대통령께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강 장관은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경위가 어쨌든, 대통령이 불편한 위치에 계시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한국 외교관 A 씨가 과거 주뉴질랜드 대사관 근무 당시 현지인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수사 협조를 요구했다.

정상 통화 도중 갑작스레 언급된 ‘외교관 성추문’에 문 대통령은 “해당 부처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해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지만, 이례적인 지적에 ‘외교 망신’이란 비판이 이어졌다. 강 장관은 “당시 통화는 뉴질랜드 측에서 요청했다”며 “통화 의제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뉴질랜드 측은 이 의제를 다룰 것이라 얘기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다만, 해당 사건 자체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문제가 외교에 큰 부담이었고, 국민에 심려 끼쳤다"고 사과했다.

앞서 청와대는 자체 조사 끝에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처리 과정을 비롯해 정상 통화에서 해당 문제가 언급된 점까지 외교부의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고 결론 내리고 조사 결과를 외교부에 통보했다. 사실상 ‘외교 망신’에 대한 문책으로, 정상 통화에서 의제 조율을 미리 하지 못한 점까지 문제삼은 셈이다.

강 장관은 전날 외교부 실국장 회의에서 “청와대로부터 ‘사건 발생 초기부터 정상간 통화에 이르기까지 외교부의 대응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이첩받았다”며 “외교부는 이를 검토해 신속히 적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또 “향후 외교부는 성비위 사안에 대해서는 발생시기와 상관없이 더욱 엄격한 잣대를 적용할 것”이라며 “관련 조항의 보완 및 내부 교육의 강화를 지시하였고, 본 사건이 공정히 해결될 수 있도록 뉴측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간부들과 공관장들에게는 행실에 모범을 보이라는 당부도 함께 전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