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병원, 디지털 3D 유방촬영기 도입

대구보건대병원이 새로 도입한 디지털 3D 유방촬영기.[대구보건대병원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보건대병원은 암환자들에게 보다 정확하고 빠른 영상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첨단 ‘디지털 3D 유방 촬영기’를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최신 유방 촬영기는 세계 최초 미국 FDA에서 승인을 받은 홀로직(Hologic)사의 의료기기 제품이다.

초고화질, 고해상도 이미지를 통해 암세포와 미세석회화를 명확히 구별해 정밀 검진에 용이하고 환자의 유방 조직의 형태와 위치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첨단 장비다.

또 다양한 각도에서 유방을 15회 연속 촬영해 1㎜ 단위로 이미지를 나눠 볼 수 있으며 유방조직이 중첩돼 관찰이 어려웠던 암세포도 정확하게 판독할 수 있다.

유방촬영 시 불필요한 방사선의 피폭을 최소화하고 과한 압박 없이 5초 만에 이미지를 얻을 수 있어 촬영에 대한 두려움을 가진 환자들에게도 희소식이다.

특히 유방암은 초기 증상이 없고 특별한 통증이 느껴지지 않아 발견이 쉽지 않은 암으로 손꼽힌다. 하지만 조기에 발견만 된다면 완치율이 높은 편이라 조기진단이 중요하다.

황미영 대구보건대병원장은 “최신 유방 촬영기를 통해 초기 진단률을 높이고 조직검사 등 불필요한 검사를 줄여 환자의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는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