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나가는 유튜브 뛰어넘는 트위터” [IT선빵!]

트위터 내 각종 음란물·성매매 게시글[트위터 캡처 화면]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트위터는 음란물 무법지대?”

트위터 게시글이 그야말로 막 나간다. 각종 음란물이 여과 없이 등장한다. 특히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매매 모집알선 글들도 쏟아진다. 선정적 영상으로 조회 수를 올리는 유튜브보다도 노골적이고 적나라하다. ‘미투(MeToo)’ 운동이 태동됐던 트위터가 미성년자 성범죄 온상으로 퇴색되고 있다.

음란물 ‘와르르’…필터링은 ‘전무?’

트위터에서 음란물을 찾는 건 어렵지 않다. ‘일탈계(일탈행위를 하는 계정)’이 대표적이다. 이를 검색하면 자신의 신체 노출 사진·영상과 함께 음담패설이 담긴 게시글이 실시간으로 올라온다.

특히 중·고등학생들로 추정되는 미성년자가 주된 대상이다. 학년을 언급하고 교복을 풀어 헤치며 미성년자임을 드러낸다. 이 중 구체적인 가격을 제시하며 ‘조건만남’ 등 성매매 내용도 쉽게 볼 수 있다. ‘섹트’ ‘살색계’도 일탈계와 마찬가지로 트위터의 대표적인 음란물 검색어다.

이를 막아주는 필터링은 사실상 전무하다. 트위터 창에 검색만 하면 미성년자라도 제약 없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정 검색어 차단기능이 없어 각종 검색어로도 음란물이 노출된다.

게다가 트위터 계정이 없어도 포털 검색만으로 접속할 수 있다. 포털에 게재된 트위터 글을 클릭해 들어가 우회 접속하는 식이다.

가입시 본인 인증절차도 국내 포털에 비해 취약하다. 트위터는 원칙적으로 13세 미만 이용자가 가입할 수 없다. 하지만 휴대폰을 통한 생년월일 확인절차 대신 이메일로만 인증이 가능해 우회해 가입하는 경우가 잦다. 실명과 나이를 쉽게 속일 수 있는 구조다. 아이디만으로 계정도 여러 개 만들 수 있다.

국내 트위터 열성 이용자의 약 48%가 1020세대다. 이를 감안하면 국내 청소년들이 트위터를 통한 각종 음란물과 성매매에 노출되는 셈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내 성매매·음란정보도 증가 추세다. ‘성매매·음란정보 심의 의결 매체별 현황’ 등에 따르면 2019년 1만3483건(시정 요구 1만3359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1834건 심의, 이 중 1788건 시정 요구)대비 7배 증가한 수치다.

“유튜브보다 허술”…미투 운동 ‘무색’
특정 검색어 입력 시 지난 5월부터 트위터 상단에 뜨는 안내[트위터 캡처 화면]

트위터는 3년 전 MeToo해시태그(#) 열풍의 핵심 플랫폼이었다.

국내서도 트위터를 통해 미투, 스쿨미투, 낙태죄 폐지, 탈코르셋 운동 등이 일어났다. 가명과 익명성이 보장돼 여성인권 운동의 중심 SNS로 떠올랐다.

하지만 표현의 자유가 도리어 음란물이 기승을 부리는 기반이 됐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트위터 내 자유로운 의사 표현이 양날의 검이 됐다”고 밝혔다.

또한 n번방 사건 당시 트위터가 ‘성매매 플랫폼’으로 비난을 받고 개선책을 내놨지만 이마저도 실효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트위터는 2019년 7월부터 12월까지 25만 7768개 계정에 대해 아동 성 착취 관련 규정 위반으로 영구 정지 처리했다. 폭력·선정적 콘텐츠를 포함 민감한 미디어에 대해 계정 정지, 삭제 등 선제적 조치가 39% 증가했다.

트위터는 지난 5월 특정 키워드 검색 시 여성인권진흥원, 한국여성의전화 상담센터를 상단에 노출시키며 관련 개선책을 내놨다. 더불어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에 삭제 요청 채널 권한을 부여했다. 사전 필터링보다 사후조치가 중심이다.

유튜브의 경우 성인물 등급을 나눠 자체 필터링 기능을 갖췄다. 또한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영상 댓글 및 추천 수를 제한하고 14세 미만 계정 확인 시 즉각 삭제조치를 취한다. 트위터 개선책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게다가 트위터 등 SNS는 대부분 해외기업인 만큼 국내 법으로 자료 삭제 등 적극적 대응이 떨어진다. 방심위 관계자는 “디지털성범죄물 95% 이상이 해외 사이트에서 나왔다”며 “요청을 해야 하는 만큼 신속하게 이뤄지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실제 트위터 내에는 여전히 수년 전부터 각종 음란물, 성매매를 알선하는 계정이 활동 중이다.

dingd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