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민 생명 담보 집단행동 지지 못 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이날 회의에는 평소보다 적은 참석자들이 유리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앉아 회의를 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휴진, 휴업 등 위법한 집단적 실력 행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한 의료계 파업 움직임을 대해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내민 정부의 손을 잡아달라"면서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중대 고비를 맞닥뜨린 가운데 의료 방역 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는 불법 행동에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어떤 종교의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피해를 입히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집회 강행 등 방역 방해 행위를 직격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에도 방역 방해 행위를 비판하며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인권변호사 출신으로서 종교·집회·표현의 자유를 중요하게 생각해온 문 대통령이 연일 이런 강경 메시지를 이어가는 게 이례적이다.

여기에는 최근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국가 방역 시스템이 기로에 섰다는 절박한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신천지 때보다 훨씬 엄중한 비상 상황"이라며 "조금만 방심하면 언제 어디서든 감염자가 폭증할 수 있는 절체절명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면모임 자제를 당부하는 메시지가 담긴 안중덕 샘터교회 목사의 글을 공유, 교회를 향한 협조 요청의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안 목사는 '코로나 시대가 전해주는 메시지'라는 제목의 이 글에서 "집합을 하지 말라는 것은 소외된 이들과 함께하라는 뜻"이라며 "모여서 선동하거나 힘자랑하지 말고 사람이 그리운 이들의 벗이 되라는 말"이라고 썼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