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화 전대]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 후보로 공식 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개막한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11월 치러지는 대선의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이날 전당대회 현장에 나타난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는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 대선에 나설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공화당은 2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개막한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336명이 모여 올 상반기에 치른 주별 경선 결과를 보고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 후보로 공식 확정했다.

이로써 11월 3일 미 대선은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구도가 확정됐다.

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장일치로 지명했다.

미국 본토 50개 주와 괌·푸에르토리코 등 미국령까지 57개 지역에서 모인 대의원 336명은 한 지역을 호명하면 경선 결과를 보고하는 공개 투표인 ‘롤 콜(Roll Call·호명 투표)’ 방식으로 투표를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 주 대의원들의 압도적 지지에 힘입어 롤 콜 시작 약 1시간 10분 만에 승리를 확정 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선에서 단 한 표만 내주고 나머지를 싹쓸이하며 후보로 선출됐다. 한 표는 공화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빌 웰드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에게 돌아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공화당 경선에는 웰드 전 주지사와 조 월시 전 하원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초반부터 압도적인 득표율을 올리며 경선 시작 한 달 보름여 만인 3월 중순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 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후보 수락연설을 할 예정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