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광복절 집회 참가자 60% 검사 완료…확진자 현재 1명”

광복절이었던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8·15 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한반도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광복절에 서울 도심에서 개최한 집회 참가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화성지회 조합원 1명 외에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기자회견 형식으로 개최한 집회 참가자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기아차 화성지회 조합원인 A씨 1명뿐이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20일 중앙집행위원회 의결을 거쳐 광복절 집회 참가자 1900여 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후 이날 오전 지난 24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이들의 약 60%가 검사 결과를 보고했다. 그 결과 A씨 외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조합원들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남아 있다.

민주노총은 A씨가 보신각 앞 집회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씨가 근무한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광복절 전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점 등으로 미뤄 다른 경로로 감염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노총은 “광화문광장에서 벌어진 수구 진영의 집회 여파로 코로나19의 확산이 가속화하고 국민의 불안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은 불안과 우려를 불식하고자 정부 당국의 권고와 행정명령에 앞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정부 당국의 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다. 우리에게 부여된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