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19 확진자 누적 3000명 넘었다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24일까지 서울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3000명을 돌파했다.

서울시는 24일 오후 6시까지 서울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3065명으로, 0시 대비 79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추가된 환자들을 감염 그룹별로 보면 강북순복음교회가 8명(누계 15명),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1명(누계 471명), 광화문 집회 관련이 2명(누계 48명), 용인시 우리제일교회가 1명(누계 66명) 등이었다.

또 극단 '산' 관련 1명(누계 24명), 강동 둔촌어린이집 1명(누계 16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6명(누계 119명), 기타 35명(누계 998명) 등이었다.

감염 경로를 당장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경로를 확인 중인 추가 환자는 24명(누계 466명)이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