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손모빌 빠지고, 세일즈포스 들어가고…다우존스 종목 재편성

[CNBC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엑손모빌이 미국 뉴욕 증권시장을 대표하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에서 빠진다. 빈 자리는 클라우드 컴퓨팅 회사인 세일즈포스가 채운다. 기술기업이 약진을 보여주는 단면이다.

CNBC 등에 따르면 다우지수를 운영하는 S&P글로벌은 24일(현지시간) 오는 31일부터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에서 엑손모빌과 방산업체 레이시언, 제약사 화이자를 제외한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가 빠진 자리엔 세일즈포스 외에 다국적 제약사 암젠, 복합기업 허니웰이 들어간다.

이번 종목 재편성은 7년만에 가장 큰 폭이다. 애플의 주식분할을 앞두고 시장가격을 평균해 산출하는 지수특성상 컴퓨터·소프트웨어 주식의 지수 비중을 높이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블룸버그는 이번 종목 재편성이 미국 경제에서 기술기업의 위치를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고 했다.

엑손모빌은 2011년만 해도 세계 최대기업이었다. 2007년 5250억달러에 달했던 시가총액이 현재 1800억달러까지 줄어들었다.

1999년 설립된 세일즈포스는 2009년 3월 이후 주가가 27배 상승했다.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기업 중 하나다.

세계적인 바이오테크 회사인 암젠은 이번에 화이자를 대신해 지수에 포함하게 됐다. 허니웰은 과거 뱅크오브아메리카(BoA)에 밀려났다 12년 만에 복귀하게 됐다.

다우지수30 산업평균지수는 1984년 찰스 다우 월스트리트저널(WSJ) 편집장이 처음 창안했다. 뉴욕증시에 상장된 30개 우량 기업을 표본으로 시장가격을 평균해 산출한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