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것이” 고성 김태흠 “국민께 폐 끼쳐 유감” 사과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은 24일 민주당 김경협 의원과 최근 거친 말을 주고받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태흠 의원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에서 신상 발언을 요청 "본의 아니게 의원들과 국민께 폐를 끼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난 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면서 비상식적인 상황을 맞았지만, 현명하고 지혜롭게 대응하지 못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태흠 의원은 지난 20일 기재위에서 부동산3법을 통과시킨 여당을 향해 비난을 이어갔고, 주민등록상으로 자신보다 나이가 한 살 많은 김경협 의원과 설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어린 것이 말이야"라고 타박해 입방아에 올랐다.

김태흠 의원의 사과에 윤후덕 기재위원장은 "의원님 최고"라고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김경협 의원은 잠시 회의장을 떠난 상태여서 김 의원의 발언을 듣지 못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