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스마트쿠키’ 회원 2만명 돌파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웅진씽크빅(대표이사 이재진)은 유아종합 교육서비스 ‘스마트쿠키’가 출시 한달 만에 회원 수 2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쿠키는 한글, 수학, 영어, 탐구, 독서 등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들이 필요한 모든 학습을 제공하는 스마트교육 서비스이다. ‘초등학교 입학 전 무엇을 교육해야 할까’ 고민하는 학부모를 위해 아이들이 필요한 모든 학습을 하나의 서비스로 해결할 수 있게 만들었다. 5~7세 유아에게 필요한 모든 학습이 서비스되며, 태블릿PC와 함께 디지털 콘텐츠, 실물교재 등이 제공된다.

자연스럽게 학습에 대한 흥미를 가질 수 있게 만든 것도 스마트쿠키의 장점이다. 동요, 동화, 영상, 퀴즈 등을 활용해 아이들이 놀면서 자연스럽게 수의 개념을 깨우칠 수 있게 했다. 주제별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으로 영어와 친숙해 질 수 있게 했으며, 과학, 사회 등 탐구영역도 오디오북으로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했다. 발달과정에 따라 단계별 한글 교육도 가능하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필요한 모든 영역을 균형 있게 학습할 수 있어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학부모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자녀들에게 필요한 다양한 학습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고 비대면 홈스쿨링이 가능해 다양한 교육이 어려운 현 시점에서 아이들을 위한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