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서 빼달라”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여론조사업체에 공식 요청했다. 지난 1월에도 윤 총장은 차기 대권후보 2위에 오르자 자신을 배제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대검찰청은 최근 여론조사업체인 코리아리서치에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조사에서 윤 총장을 후보에서 빼줄 것을 요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23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지난 20~2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지지도·적합도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를 얻어 1위에 오르고, 이낙연 민주당 의원(22%)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 홍준표 무소속 의원(3%)이 뒤를 이었다.

이 조사에서는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보수야권 후보군 중 지지도 1위를 기록했던 윤석열 총장이 제외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4일 내놓은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은 9%의 지지율을 얻으며 3위에 오른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