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육군참모총장 일부, 일본군에 몸담은 것 사실””…軍친일파 논란 증폭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5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1~21대 육군참모총장의 친일 전력을 지적한 데 대해 “(일부 육군참모총장이) 일본군에 몸담았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방위에서 김원웅 회장 관련 주장에 대한 질의에 “광복회장은 독립운동가와 후손의 단체 입장에서 말씀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정 장관은 또한 “(그들이) 6·25전쟁에 참전해 국가를 위기에서 구해낸 부분도 있기 때문에 공과(功過)를 역사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이날 김 광복회장이 미래통합당을 향해 “친일청산을 반대하는 패역의 무리”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김 광복회장에게 “1차 구두로 (주의 또는 경고)했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박 처장은 김 회장에게 주의를 주라는 미래통합당 윤재옥 의원 발언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말했다.

박 처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한 김 회장에 대해 보훈처가 주의 또는 시정 요구를 해야 한다’는 의원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답했다.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관리감독을 받는 보훈단체 중 하나다.

김 광복회장은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통합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의 이름을 거명하며 “친일 비호세력과 결별하지 않는 통합당은 토착왜구와 한몸이라는 국민 인식이 심화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날 정무위 일부 의원은 김 회장의 발언이 국가유공자단체의 정치활동을 금지한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처장은 “(김 회장의 발언이) 정치적 위반인지에 대해 판단을 했다”면서 “보훈처 14개 단체 간 충돌을 야기한다든지, 국민 통합을 저해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김 회장은 이날 국가보훈처장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 처장이 정무위원회에서 말한 것을 당사자인 김 회장이 직접 부인한 것이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사실 보훈처가 광복회를 끌어안기에는 너무 그릇이 작다”며 “보훈처는 우리를 보호할 능력이 없다. 보훈처는 호국단체 쪽만 챙기고 우리는 보훈처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광복회는 대한민국상이군경회·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등 13개 단체와 함께 보훈공법단체로 분류되고 있다.

김 회장은 더 나아가 보훈처를 겨냥해 “정부 수립 후에 광복회가 보훈처에 들어가서 친일 반민족 권력의 장식품 역할만 했다”며 “이제 광복회가 본연의 깃발을 들었으니, 광복회가 보훈처라는 작은 종지에는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박승춘이 보훈처장을 할 때 독립운동 진영과 광복회는 억압의 대상이었다”며 “기껏해야 행사 때 들러리 세우고,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때 서명하라고 종용하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