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 엄정 대응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허위정보 유포 등 방역활동 방해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것을 24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세를 틈타 “정부가 특정인들의 검사결과를 고의로 조작한다”, “보건소 진단검사 시 코로나 바이러스를 주입한다”, “보건소 검사가 조작이니 병원에서 검사하라” 등 방역활동을 악의적, 조직적으로 방해하는 허위정보 생산, 유포 행위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장선 평택시장.

시는 온라인 상시모니터링을 강화해 허위정보에 대한 삭제, 차단 조치를 취하고 관련법령에 따라 수사의뢰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정 시장은 “전국에 600여 선별진료소가 있다. 진단검사 절차에는 민간 의료기관과 진단 전문회사가 참여해 정부의 조작은 불가능하다. 조작된 허위정보는 시민의 의지와 염원에 반하는 일로 혼란과 불신을 가중시켜 안전에 대한 막대한 피해를 초래하오니 정부를 믿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했다.

시는 코로나19 허위정보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2건을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 한 바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