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A-10기, 3000㎞ 떨어진 태평양 북마리아나제도서 훈련

주한미군 제51전투비행단 예하 25전투비행대 소속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 6대가 지난 10일부터 21일까지 괌 앤더슨 공군기지로 이동해 괌 앤더슨 기지에서 220여㎞ 떨어진 북마리아나제도의 훈련 공역을 왕복하며 무장투하 연습 등을 했다고 오산 주한미군 공군기지 페이스북이 25일 밝혔다.[사진=오산 주한 미 공군기지 페이스북 캡처]
주한미군 제51전투비행단 예하 25전투비행대 소속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사진=오산 주한 미 공군기지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경기도 오산에 배치된 주한미군 소속 A-10기가 최근 3000여㎞ 떨어진 태평양 북마리아나제도에서 훈련을 하고 복귀했다.

미군이 최근 강조하고 있는 순환배치 확대와 전략적 유연성 강화 의지를 보여주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25일 오산 주한미군 공군기지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51전투비행단 예하 25전투비행대 소속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 6대가 10일부터 21일까지 괌 앤더슨 공군기지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들 A-10기는 괌 앤더슨 기지에서 220여㎞ 떨어진 북마리아나제도의 훈련 공역을 왕복하며 무장투하 연습 등을 했다. 오산기지에서 북마리아나제도까지는 3000여㎞에 이른다. 미군은 이번 훈련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미군 측은 이번 원정 훈련에 대해 “언제든 원하는 곳 어디든지 신속하게 병력을 재배치하거나, 부대를 창설하고 운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1차적인 임무는 인도태평양 전역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군 측은 A-10기가 태국에서 열린 다국적 연합 상륙훈련인 ‘코브라 골드’와 미국 주도로 하와이 근해에서 실시되는 연합 해군 합동훈련인 ‘퍼시픽 림’ 등에 정기적으로 참가한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A-10기의 해외 원정 훈련은 한국 내에서 실무장 폭격 훈련을 할 수 있는 훈련장이 부족한 탓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주장한다.

그러나 미국 공군 폭격기 임무부대(Bomber Task Force:BTF)의 B-1B 전략폭격기와 B-2 스텔스 폭격기, B-52H 장거리폭격기 등이 최근 전 세계 전구에서 활동하는 추세와 이번 A-10기의 원정 훈련이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기도 한다.

군 관계자는 “미국이 폭격기를 한 곳에 고정 배치하지 않고 필요한 곳에 신속히 이동시키는 것처럼 주한미군 A-10기도 한국에 국한하지 않고 운용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미국 공군은 “우리는 필요할 때 동맹국과 나란히 작전할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훈련을 통해 이를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한 미 공군은 A-10기가 2030년대까지 지상군에 대한 근접항공지원(CAS) 작전을 수행하도록 하기 위해 오산기지에 배치된 A-10기 24대의 날개를 개량했다.

A-10은 기체에 GAU-8/A 어벤저 30mm 회전식 기관포 1문을 고정으로 장착한다. 1170여발을 장착한 30㎜ 기관포탄은 열화우라늄으로 처리된 철갑소이탄으로, 전차나 장갑차를 관통할 수 있다. 이런 능력으로 A-10은 ‘탱크 킬러’로 불린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