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토론토전서 1안타 추가…타율 0.203

탬파베이 레이스의 내야수 최지만(29)이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최지만은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 4번 1루수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시즌 타율은 0.200에서 0.203으로 소폭 상승했다.

탬파베이는 이날 4-6으로 패했고, 토론토는 2연패에서 벗어났다.

최지만은 2회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1-1로 맞서던 4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1루 땅볼로 물러났다.

5회에는 2사 1,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섰지만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다.

잠잠하던 최지만은 3-5로 뒤진 8회말 안타를 터트렸다.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안타로 출루한 최지만은 후속 쓰쓰고 요시모토의 볼넷으로 2루를 밟았고, 곧바로 토론토 내야의 수비실책 때 홈을 밟았다.

병살 상황에서 유격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의 1루 송구가 빗나가면서 최지만은 득점에 성공했다.

탬파베이의 일본인 타자 쓰쓰고는 5번 지명타자로 나와 1타수 1안타(1홈런) 3볼넷으로 4출루 경기를 펼쳤다.

이날 토론토는 뒷심을 발휘하며 탬파베이를 제압했다.

2-3으로 끌려가던 7회초 랜달 그리척이 2사 1,2루에서 좌월 3점 홈런으로 승부를 뒤집었고, 5-4로 쫓기던 9회초 캐번 비지오의 1타점 2루타로 쐐기를 박았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