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후보 확정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첫째날 행사에 직접 참석해 엄지 손가락을 들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다. 이날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각각 11월 미 대선 공화당 대통령·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미 대선에 나설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공화당은 2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개막한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336명이 모여 올 상반기에 치른 주별 경선 결과를 보고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 후보로 확정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 간 양자 대결로 대선이 치러지게 됐다. ▶관련기사 9면

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장일치로 지명했다. 미국 본토 50개 주와 괌·푸에르토리코 등 미국령까지 57개 지역에서 모인 대의원은 한 지역을 호명하면 경선 결과를 보고하는 공개 투표인 ‘롤 콜(Roll Call·호명 투표)’ 방식으로 투표를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 주 대의원의 압도적 지지에 힘입어 롤 콜 시작 약 1시간 10분 만에 승리를 확정 지었다.

신동윤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