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취임…통합신공항 현장 방문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왼쪽)가 24일 임용장을 받고 취임했다.[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24일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현장을 찾았다.

이날 하 경제부지사는 취임식을 취소하고 방송으로 도청 직원들에게 인사를 전한 뒤 신공항 이전지를 방문해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 등 사업 전반을 점검했다.

앞서 김주수 의성군수를 만나 현안을 청취하고 원활한 신공항 추진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하 경제부지사는 “통합신공항이 광역경제권 활성화의 촉매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간 협의 과정에서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김천 출생인 하 경제부지사는 부산 동성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을 시작했으며 국토부 택지개발과장, 익산지방국토관리청장,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 등을 역임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