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뉴스심리지수’ 낸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한국은행이 뉴스 보도를 통해 경제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지수를 공표할 계획이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은 경제통계국은 현재 주간 뉴스심리지수를 내부적으로 시험하고 있다.

현재 매주 지수를 산출해 정확성을 검토하고 있고, 지수의 신뢰성이 확인되면 통계청에 공식 통계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연초부터 뉴스심리지수를 산출해왔는데 현재까지 대체로 잘 맞는 것 같다”며 “더 신중히 검증한 뒤 통계청에 신청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심리지수는 한 주간 언론이 내보낸 경제 상황 기사를 데이터 마이닝(대량 분석)을 통해 크게 긍정과 부정 두 가지로 분류해 집계한다. 경제 분야에 관계없이 정책, 금융, 산업, 부동산, 증시 등 온라인에서 경제 분야로 분류되는 모든 기사를 포괄한다.

기사 내용상 긍정이 부정 기사보다 많으면 100 이상, 반대면 그 이하로 수치가 나온다.

한은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일주일 단위로 바로바로 빨리 볼 수 있다는 게 이 지수의 특징”이라며 “속보성에 중점을 둔 것으로, 참고 지표로서 정책 입안자 등이 현 경제 상황을 좀 더 빨리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