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JD파워 ‘첨단기술 만족도 조사’ 1위

현대차 아이오닉.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자동차 첨단기술 만족도 조사에서 정상에 이름을 올렸다.

25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에 따르면 ‘2020 고객 기술경험지수(Tech Experience Index)’ 부문에서 현대차가 일반 브랜드 가운데 최고점을 받았다.

현대차는 1000점 만점에 556점을 받았다. 스바루가 541점, 기아차가 538점으로 뒤를 이었다.

고급 브랜드를 포함하면 볼보(617점), BMW(583점), 캐딜락(577점), 메르세데스 벤츠(567점)에 이어 제네시스(559점)가 5위였다. 현대차는 6위로 도요타, 혼다, 렉서스, 아우디를 추월했다. 테슬라는 정식 평가대상은 아니었으나 샘플 조사에서 593점을 받았다.

이번 조사는 미국에서 올해 차를 사고 90일 동안 경험한 고객 8만2527명을 대상으로 했다. 신기술을 얼마나 좋아하는지부터 얼마나 많은 문제를 경험했는지를 종합해 순위를 매겼다.

차량별로는 ‘제네시스 G70’이 후방교차충돌경고기술로 최신 자동화 기술(emerging automation) 분야에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함께 고급 브랜드 최우수로 선정됐다. ‘기아차 스포티지’는 인포테인먼트와 커넥티비티 분야에서 일반 브랜드 최우수 모델에 꼽혔다.

JD파워는 이번 조사에서는 운전자들이 룸미러에 화면을 띄우는 기술이나 바닥을 볼 수 있는 카메라처럼 주행을 돕는 ‘시야’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분석했다. 일부 고급 브랜드들이 채용한 손짓만으로 차량 내부장치를 조정하는 ‘제스처’ 기능은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제공]

자율주행 기능이라고도 불리는 첨단 운전자 보조 장치는 편리하다는 의견과 자칫 산만할 수도 있다는 평가가 엇갈렸다. JD파워는 작동 방식이나 개입하는 시점이 브랜드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고 진단했다.

JD파워 크리스틴 콜로지 연구 책임자는 “신기술은 신차 구매 결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으며, 제조사는 직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