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코로나대응 TF 구성·코로나법안 우선처리’ 합의

26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정례회동에 참석한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여야는 26일 코로나 대응 TF(태스크포스) 구성에 합의했다. 또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코로나 관련 법안은 우선 처리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한민수 공보수석은 회동 직후 “국회 코로나 대응팀은 양당 원내수석부대표, 양당 수석부총장, 국회 사무총장 5인으로 구성했다”며 “코로나19 대응팀은 현재 운영되는 국회사무처 코로나 대응 TF와 협의하고 (그들의) 보고가 전달되면 점검해서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 공보수석은 “균형발전 특별위원회, 에너지 특별위원회, 저출산 대책 특별위원회 등 지난번 정례 회동 당시 합의한 내용 역시 최대한 빨리 구성키로 여야가 합의했다”며 “오는 9월 1일 국회 개회식 직후에 의사 일정을 처리하는 회의에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도 처리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 공보수석은 국회 개회식에 관해 여야 간 합의한 내용도 전달했다. 그는 “개회식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진행되나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애국가는 마스크를 착용한채 1절만 부르고 4층 방청석은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며 “국회직원 방청도 방송으로 대체하고 기자단도 풀단으로 운영해 출입인원을 최소화 시킨다”고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

또 그는 “김태년 원내대표의 제안으로 코로나 관련 법안은 시급성을 감안해 여야가 합의할 경우 소관 상임위 숙려기간을 두지않고 우선 처리하자는 내용에 합의했다”며 “박 의장 역시 민생 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여야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