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2020 인구주택총조사’ 조사요원 223명 모집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오는 10월 15일부터 11월 18일까지 시행되는 ‘2020 인구주택총조사’의 현장조사를 담당할 조사요원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인구주택총조사는 매 5년 마다 실시되는 국가기본통계조사로, 우리나라의 모든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인구와 주택에 관한 정보를 파악하여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제공된다.

선발 인원은 현장조사 지도와 지원을 담당하는 조사관리자 25명, 각종 행정지원을 담당하는 조사지원담당자 3명, 가구를 직접 방문해 태블릿 조사를 실시하는 조사원 195명 등 총 223명이다.

만 18세 이상으로 사명감과 책임감이 투철한 주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강서구 거주자, 대규모 통계조사 유경험자, 3자녀 이상 다자녀 보육가구 등이 우선 채용 대상이다.

특히 이번 조사는 태블릿PC를 이용한 ‘종이 없는 전자조사’로 진행되는 만큼 스마트 기기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이를 우선 선발한다.

신청기간은 26일부터 9월 3일까지다. 인구주택총조사 홈페이지(www.census.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강서구청 홈페이지-소식광장-입법/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발 결과는 9월 10일 구청 홈페이지와 개별문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합격자를 대상으로 사전 집합교육을 실시한 후 조사업무에 투입한다.

구 관계자는 “인구주택총조사는 국가와 지역정책의 기초가 되는 기본통계로서 모든 통계의 기준이 되는 통계다”라며, “인구주택총조사의 정확성은 조사요원 역량에 좌우되는 만큼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조사에 임해주실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