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대면 평생교육 사업비중 확대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기도가 온라인교육콘텐츠 제작과 원격수업 등 비대면 교육 비중을 지난 5월에 이어 8월에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5월 기존 대면위주 평생교육 사업 중 14개 사업 29억원 규모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전환한 데 이어 이달도 11개 사업, 40억원 규모의 평생교육 사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했다.

도는 물리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지속되면서 변화된 교육환경에 적합한 미래형 비대면 운영방법을 사업별로 개발해 비대면 교육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올해 총 25개 사업별 예산총액 32%에 해당하는 69억원 규모 비대면 교육을 시행해 중단없는 도민 평생학습을 지원한다.

경기도 비대면 평생교육 사업비중 확대.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제작중인 온라인 콘텐츠 분야는 ▷청소년 노동인권교육 ▷민주시민교육 ▷아동·청소년 대상 성교육 ▷청소년 대상 미래교육과 영어교육 ▷독서육아 교육 등이다.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장애인 평생교육 ▷평생학습마을공동체 ▷학교밖청소년프로그램 ▷찾아가는 배움교실 등은 사업운영 시 원격수업, 학습꾸러미 등 비대면 학습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참여자의 안전을 고려해 ▷청소년 관악제 ▷청소년 종합예술제 ▷청소년 연극제 ▷학교밖청소년 꿈울림 진로페스티벌 ▷경기도 다독다독 축제 ▷외국인유학생 채용박람회 등은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추진한다.

한편 도는 5만여명의 평생학습 강사들이 실시간 화상강의를 통해 도민과 소통하며 교육할 수 있는 ‘경기도형 실시간 화상클래스 플랫폼’을 2021년 3월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시군에서 지역별 수요와 특성에 맞는 비대면 학습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제찬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비대면 평생학습 환경을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