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HPC 생태계 키운다…KISTI 실태조사 착수

KISTI가 보유한 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KISTI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9~10월 2개월 간 고성능컴퓨팅( HPC) 산업과 인프라의 운영·활용 실태 파악을 위한 전국 단위 ‘국가 고성능컴퓨팅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KISTI는 ‘국가초고성능컴퓨팅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1년 국내 유일의 국가초고성능컴퓨팅센터로 지정돼 국가 초고성능컴퓨팅 산업 육성 및 활용 촉진을 위한 주요 정책의 수립과 집행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세계 수준의 초고성능컴퓨터를 구축해 과학기술 및 산업 분야를 지원하는 등 초고성능컴퓨팅 생태계 육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KISTI는 이의 일환으로 포괄적 개념인 고성능컴퓨팅 산업 및 활용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 국가 차원의 실효성 높은 정책 마련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2020년 국가 고성능컴퓨팅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크게 ▷HPC 산업 실태조사 ▷HPC 운영·이용 실태조사로 구성됐으며, HPC 관련 제품 및 서비스를 생산 및 판매하는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부처, 공공기관, 연구소와 대학 등 HPC 관련 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

조사 항목에는 HPC 기업 업종과 생산품목, 매출 현황 등의 일반적인 내용 외에도 HPC 관련 연구개발 활동, HPC 운영 및 이용 현황과 향후 계획, 인력 현황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된다.

또한 KISTI는 실태조사와 함께 HPC 관련 기업에 대한 심층 인터뷰를 진행, 국내 HPC 산업 현황을 정밀 분석하고, 해당 기업들의 특장점을 소개하는 ‘2020 대한민국 HPC 산업편람(가칭)’을 발간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황순욱 KISTI 국가슈퍼컴퓨팅본부장은 “그간 일부 지역, 혹은 특정 모집단을 대상으로 한 조사는 산발적으로 존재했으나, 그나마도 단편적인 조사로 국가 차원의 실태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실태조사는 단발성에 그치지 않고, 향후 주기적 조사 추진으로 HPC산업의 발전현황을 모니터링하고, 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해 맞춤 정책 수립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