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서 환경공무직 확진.. 군포1동 청사 일시폐쇄

군포1동 청사를 방문한 한대희 시장(왼쪽에서 두번째). [군포시 제공]

[헤럴드경제(군포)=지현우 기자] 군포시 군포1동 환경공무직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군포1동 청사가 방역 차원에서 일시 폐쇄했다고 26일 밝혔다.

군포시는 한대희 군포시장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어 환경공무직 확진 판정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 후 군포1동 청사를 일시 폐쇄하고 전 직원들에 대해서는 자택 대기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시는 군포1동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등초본과 인감증명 발급 등 민원업무는 인근 동 주민센터에 문의한 후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군포1동 청사에 대한 방역소독 후 경기도 역학조사관의 청사 감염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라 접촉자 분류와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확진자들이 다녀간 행운식당 인근 공사현장 출입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 군포시 모든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확진자와 접촉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대희 시장은 간부회의를 마친 후 군포1동 청사를 방문해 확진 상황을 보고받고 방역소독과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 시장은 환경공무직 확진 판정과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시장으로서 유감을 표한다. 시의 모든 공직자들은 자세를 보다 단단히 하고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께서도 마스크 필수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등 생활방역 수칙을 보다 철저히 실천해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