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코로나 방역 허점…태풍 예방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제7기 제17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태풍과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보도했다. [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바비’ 피해를 막기 위한 선제 조치 등을 지시했다고 2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확대회의와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고 세계적인 보건위기상황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태세 등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들어서만 2월과 4월, 6월, 7월과 8월 각 2회 등 모두 7차례 정치국 회의와 정무국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각종 위기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국가비상방역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부 허점들에 대해 자료적으로 통보하면서 방역태세를 계속 보완 유지하고 결함들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전당적, 전사회적으로 강력히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태풍 ‘바비’ 피해 방지 대책들을 논의했다. 북한은 당장 26∼27일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고 태풍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태풍에 의한 인명피해를 철저히 막고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인민의 운명을 책임진 당에 있어서 한 순간도 소홀히 할수 없는 중대한 문제이며 한해 농사결속을 잘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꾼(간부)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 속에 태풍 피해 방지 사업의 중요성과 위기 대응 방법을 정확히 인식시키기 위한 선전 공세를 집중적으로 벌리며, 인민 경제 모든 부문에서 태풍 피해를 미리 막을 수 있게 즉시적인 대책들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