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공공의대, 시급과제 아냐…코로나 극복 전력해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전국의사총파업과 관련해 “정부와 대한의사협회는 한 발짝 양보해서 일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는데 전력을 행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최근 의과대학 증원, 공공보건의료대학(공공의대) 설립 등이 논쟁의 근거가 돼 의사들이 파업에 들어가는 불상사가 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의사와 정부 간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듯한 데,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코로나19 극복 외에 더 중요한 사안은 없다”며 “공공의료대학을 설립하는 것 자체가 시급한 과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당국을 향해 “정책이 힘과 의지만 갖고 관철될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정부와 의협의 양보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제가 심한 타격을 받을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인간의 생명과 관련된 코로나 극복를 못하면 경제회생도 장기적으로 불가능하다. 정부는 일단 모든 노력을 코로나 극복하는데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의협 등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의 정책에 반대하는 의사들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집단휴진에 들어간다. 이들은 정부의 의대 증원,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 4가지 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데 따라 의료계에 단체 행동을 중단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하자 ‘업무개시 명령’을 내린 상태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