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前대통령 비하 합성사진’ 사자명예훼손으로 檢송치

경찰 로고.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경찰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 사진을 21대 총선에 나섰던 한 후보의 관계자에게 보낸 정당인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정당인 A씨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서울북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1대 총선에서 세종을 지역구에 나섰던 김병준 미래통합당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조관식씨에게 카카오톡으로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합성 사진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지난 3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카카오톡에 올라온 자료’라며 노 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등을 발로 밟고 있는 합성 사진을 게시해 논란을 빚은 뒤 선거를 일주일가량 앞두고 위원장 직에서 물러났다. 해당 사진에는 ‘나라를 말아먹으려 나를 부엉이바위에서 작업했냐? 느그덜 다 죽었어’ 등의 문구도 적혀 있었다.

지난 4월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A씨와 조씨를 고발했다.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는 “사자명예훼손인 만큼 유족 측의 처벌 의사가 확인돼 검찰에 넘겨졌다”고 설명했다.

joo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