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한국판 그린뉴딜 8兆 지원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NH농협은행은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그린뉴딜’에 동참하기 위해 녹색금융사업단을 신설하고, 총 8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스마트팜 등 농업정책사업에 앞으로 5년간 8조원 가량을 투자·지원하기로 했다.

다음달 1일에는 농업·공공금융부문 산하에 녹색금융사업단을 새로 꾸린다. 이 조직은 은행의 녹색금융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 추진 등의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더불어 농협은행은 ESG를 은행의 업무 체계 전반에 녹이는 작업에 벌이기로 했다. 여신 심사 과정에 차주(기업)의 ESG 수준 등을 반영하는 식이다. 더불어 자체적으로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일회용품 줄이기 등의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손병환 행장은 “최근 사회 전반적으로 녹색금융의 중요성이 많이 강조되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그린뉴딜 사업에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견고한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