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나한테 소홀’ 내연남 모텔서 살해 40대 여성 자수…긴급체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관계가 미적지근해진 내연남을 모텔에서 살해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금명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26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0시께 관내 한 모텔에서 연인 관계인 6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40대 여성 A씨는 경찰에 전화를 걸었다.

A씨는 첫 통화에서 “제가요”라는 말만 되뇌다 한숨을 쉬며 전화를 끊었지만, 수분 후 이어진 통화에서 자신이 남자를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30분께 같은 장소에서 교제 중이던 피해자 B씨가 자신을 소홀히 하는 것에 앙심을 품고 살해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B씨가 샤워를 하는 사이 커피에 수면제를 갈아 넣어 피해자에게 먹여 잠들게 하고, 이후 모텔 방에 있던 전화기 선을 이용해 살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마스터키를 이용해 모텔 객실에 진입, 피해자를 확인한 후 A씨를 추적했다. 이어 서울 관악구 봉림교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해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관악경찰서 관계자는 “추가 조사를 진행해 오늘(26일) 중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