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얼굴’ 진짜 LG ‘윙’ 첫 공개…가로본능은 잊어라

‘가로본능 아닌 세컨드 스크린의 반전이다. LG전자 하반기 전략폰 이른바 ’가로본능‘ 스마트폰으로 불렸던 ’LG 윙(가칭)‘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실제 제품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제품 성능 테스트 과정 중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해외 IT사이트를 통해 포착됐다.

한마디로 ’두개의 얼굴(스크린)‘을 가졌다. 그동안 공개된 합성된 이미지와 매우 유사하지만 다소 차이는 느껴진다.

LG 윙은 이미 스펙의 일부가 국내에 유출돼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가로본능폰‘의 재현이 아니냐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유출된 이미지는 기존에 주로 알려졌던 가로본능의 ’ㅜ‘ 형태와는 다르게 ’ㅏ‘ 형태를 띄고 있다. 전면의 메인 스크린을 돌리면 오른쪽 옆에서 새로운 화면이 나타나는 것. 이른바 ’세컨드 스크린‘으로 알려진 비밀스러운 화면은 단순 키패드 외에 다양한 기능도 수행하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유출된 영상에선 메인 스크린으로 내비게이션을 보면서 동시에 오른쪽 옆에 위치한 세컨드 스크린으로 뮤직앱을 활용하거나 통화하는 장면이 보인다. 큰 화면에 내비게이션을 띄워놓고, 작은 화면에서 또 다른 작업이 가능한 것이다.

현재까지 유출된 영상과 내용을 보면 LG전자의 새 스마트폰의 핵심은 다양한 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단순히 가로로 돌릴 수 있는 가로본능폰이 아니라 세로로 세워서 세컨드 스크린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조작이 가능함을 암시하고 있다.

특히 루머를 통해 피처폰 시절의 ’가로본능폰‘으로만 알려진 이미지는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스마트한 이미지로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보인다. LG ’윙의 국내 출시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9월말 늦어도 10월께 국내 출시 예정이다.

박지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