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채 택할래”…서울-경기 아파트값 격차 더 커졌다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내려다 본 용산, 마포구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정부의 잇단 고강도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경기도의 아파트값 차이가 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26일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박근혜 정부 때와 비교해 현 정부의 서울-경기 아파트의 매매 중위가격 차이는 평균 약 2억3000만원에서 5억3000만원으로 2배 이상 벌어졌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임기 4년간(2013년 2월~2017년 3월) 서울 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은 4억6545만원에서 5억9916만원으로 28.7% 상승했고, 경기도는 2억4967만원에서 3억1124만원으로 24.6% 올랐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출범 3년(2017년 5월~2020년 7월) 동안 서울 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이 6억635만원에서 9억2787만원으로 53.0% 올랐고, 경기도는 3억1238만원에서 3억9354만원으로 25.9% 상승했다.

지난달 서울-경기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 격차는 5억3433만원으로 박근혜 정부 임기 말인 2017년 3월 당시 서울-경기 격차(2억8792만원)보다 2배가량 뛴 것이다.

실제로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세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강남구 대치동의 은마아파트의 경우 오름폭이 더욱 커졌는데, 전용 84㎡가 2013년 2월에는 8억6000만원(11층)에 팔렸고 2017년 3월에는 13억4000만원(9층)에 매매돼 4년새 4억8000만원 상승했다.

한편 2017년 5월 14억(13층) 수준이던 이 면적 가격은 올해 7월 23억원(9층)에 거래돼 약 3년 동안 10억3000만원이나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다주택자들이 주택 수를 줄이는 대신 똘똘한 한 채인 서울 아파트로 몰리고 있다”면서 “서울 아파트 가격이 급상승해 서울과 경기도 간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점점 커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