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마스크 한 개도 한 시간 내 배달한다

롯데온이 한시간배송 잠실 상품을 확대한다. [사진제공=롯데온]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롯데온이 초소량 즉시 배달 서비스 품목을 확대하는 등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26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롯데온은 지난 달 시작한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 대상을 롯데마트와 롭스 상품 등 생필품 600여개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부터 롯데마트 가정 간편식 요리하다와 밀키트 50여종, 롭스의 뷰티·건강 상품 30여종 등을 한 시간 내에 배송한다.

상품 한 개만 구매해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이며, 3만 원 이상 주문하면 무료로 배송된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롯데 액셀러레이터가 투자한 스타트업과 함께 진행됐다. 창고와 상품 선별 및 포장은 생필품 온라인 전문 편의점인 나우픽이, 배달은 배송 솔루션 스타트업 피엘지(PLZ)가 담당한다. 나우픽 거점센터에 미리 상품을 준비한 뒤 주문이 들어오면 나우픽은 상품을 준비하고, 피엘지 전담 기사가 이를 포장해 배송한다.

롯데온은 나우픽 거점센터가 있는 곳을 우선적으로 한시간배송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다음 달 강남지역에 한시간배송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서울 주요 지역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희관 롯데e커머스 O4O부문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업그레이드된 한시간배송 서비스는 1인 가구에게 필요한 생필품을 즉시 배송해주는 것이 특징”이라며 “롯데온은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