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제대로 쓰라”는 말에…버스기사·승객 때린 50대

서울 지역 실내외 마스크 의무착용 행정명령 발동 이틀째인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를 지나는 한 버스 속의 승객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경찰이 마스크를 정확히 착용하도록 요구한 버스 운전기사를 폭행하고, 이를 말리는 승객도 때린 혐의(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등)로 50대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 조사 중이다.

26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20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대교 인근을 달리던 시내버스 안에서 큰 소리로 통화하던 중 운전기사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 라”는 요구를 하자 운전석으로 가서 기사의 마스크를 잡아당기고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를 말리면서 경찰에 신고하려던 다른 승객의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했고, 이 과정에서 승객 얼굴을 할퀴고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와 피해자 진술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사안을 엄정하게 수사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