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민주노총 명단 거부에 “코로나 방역, 특권없다…엄정대응”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광복절 종각 기자회견’ 이후 민주노총이 참가자 명단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코로나 방역에는 특권이 없다. 엄정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의료계가 2차 파업 돌입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법집행을 통해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방역에는 차별이 있을 수 없고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일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차 총파업과 관련 “비상 진료계획을 실효성 있게 작동해 의료공백 없게하라”며 “의료계와의 대화를 통한 설득하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는 윤창렬 사회수석이 맡은 TF를 김상조 정책실장이 직접 챙기면서 비상관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수도권 소재 전공의와 전임의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상태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