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코로나19 우려에 ‘자가격리’ 돌입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6일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한 기자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던 사실이 알려지자, 회의에 참석했던 지도부 전원이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국회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를 통해 “금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당 지도부 및 당직자들은 확진자와 접촉한 기자분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공보국에 따르면 사진기자 A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장에 다녀온 후 코로나19 검사 대상임을 통보받고 현장에서 철수한 상태다. A씨가 지난 23일 함께 식사했던 한 친인척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으면서 A씨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안전상황실 역시 이날 국회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와 관련해 사진기자실 근무자, 최고위 참석인원 및 출입 기자들 모두 선별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집에서 대기해 달라”고 통보하기도 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등이 참여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