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최대풍속 초속 45m

제주도가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2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 방파제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제주도 인근 해상까지 올라온 제8호 태풍 ‘바비’가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기상청은 바비가 제주도 인근 해상의 30도가 넘는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26일 오전 9시 기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태풍은 우리나라 동쪽 고기압의 영향으로 북서진하며 시속 19㎞의 속도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45hPa, 강풍반경은 330㎞, 최대풍속은 초속 45m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35m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려버리며, 달리는 차까지 뒤집어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초속 60m를 기록했던 2003년 ‘매미’는 거대한 철제 크레인을 쓰러뜨렸다.

바비는 낮 동안 매우 강한 태풍 수준을 유지하며 제주도 서쪽 130㎞ 해상을 지나고, 오후에 수온이 다소 낮은 서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반경이 큰 탓에 제주도와 전남 해안은 직접 영향권에 들었다. 이날 저녁이나 밤 수도권을 포함, 전국 대부분 지역이 바비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면서 상대적으로 동쪽 지방은 서쪽 지방에 비해 영향이 적겠다.

이날 0시부터 오전 9시까지 주요 지점의 최대순간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초속 27.9m, 진도군 서거차도 25.1m, 광주 무등산 23.6m, 완도군 신지도 20.7m, 제주 윗세오름 29.2m, 새별오름 27.3m, 사제비 26.5m, 서귀포 마라도 26.4m 등이다. 같은 시간 전남 여수 거문도에는 40.5㎜, 제주 사제비와 윗세오름에는 각 128.0, 121.5㎜의 비가 왔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풍력발전기, 철탑 등의 시설물 파손과 함께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낙과 등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해안, 높은 산지, 도서 지역은 바람이 더 강하게 불 수 있으니 철저하게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