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접근 제주, 피해 속출…X자 테이프보다 창틀 고정해야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26일 오후 제주시 동한두기길 한 공사장 주변 펜스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역대급 위력의 강풍을 몰고 오는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의 하늘길·바닷길이 모두 끊겼다. 제주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지고 가로수가 꺾이는 등 시설물 피해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2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육상과 전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태풍은 이날 오후 2∼3시 제주에 가장 근접할 전망이다.

태풍 바비는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45hPa, 중심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태풍으로 성장해 서귀포 서남서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진하고 있다.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32m 이상에 달했으며,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오전 10시 기준 새별오름 32.2m, 한라산 윗세오름 29.2m, 삼각봉 28.9m, 마라도 26.4m 등이다.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도 인근 해상의 30도가 넘는 고수온 해역을 천천히 지나며 26일 오전 9시 기준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으며 우리나라 동쪽의 고기압의 영향으로 약간 북서진하며 시속 19㎞의 속도로 이동 중이라고 기상청이 밝혔다. 사진은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연합]

강한 바람과 함께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도 내린다.

기상청은 27일까지 제주에 최대 300㎜, 산지 등 많은 곳에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60m(145∼21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지점별 강수량은 한라산 사제비 150㎜, 윗세오름 134.5㎜, 대정 110㎜, 고산 80.2㎜, 성산 수산 73㎜ 등이다.

하늘·바닷길 끊긴 제주…신호등 떨어지고 가로수 꺾여
북상하는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26일 오전 제주시 오라일동 오남로 거리에 있는 가로수가 두동강 난 채 쓰러져 있다. [연합]

태풍이 근접함에 따라 제주도는 전날 오후 10시부터 '비상 2단계'를 발령,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피해도 속속 발생하고 있다. 제주공항에서 도청 방면으로 가는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지고, 제주시 아라2동의 한 도로에는 가로등이 꺾여 도로를 덮치면서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서귀포시 회수 로터리 인근 가로수가 꺾여 도로를 침범했고, 안덕면 화순리의 한 숙박업소 간판과 제주시 이도2동의 한 음식점 간판이 떨어져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이외에도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인근 도로와 시청 인근 도로에 가로수가 꺾여 쓰러지고, 노형동의 한 가게 유리창이 깨졌으며 서귀포시 중문동 일대 하수관이 역류하기도 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40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으며, 태풍이 근접하면서 계속해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진에어를 제외한 모든 항공사 항공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진에어는 오후 6시 이전 항공편만 결항 조치한 상황이다.

이날 운항 예정이었던 항공편은 463편(출발 231편·도착 232편)이다.

또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9개 항로 15척 여객선 운항이 모두 통제됐다. 도내 항구에는 해상의 높은 파도를 피해 대피한 1905척의 선박들이 정박했다.

태풍 북상에 따라 한라산 등산도 전면 통제됐다.

유리창에 테이프 붙이기보다,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해야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는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의 한 식당이 출입문에 테이프를 붙이는 등 태풍 피해에 대비한 채 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 이외 지역에서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태풍 발생시에는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 간판 등은 미리 결박하고, 창문은 창틀에 단단하게 테이프 등으로 고정해야 한다.

과거 고층 건물의 유리창은 강풍에 파손되지 않도록 테이프를 붙이라고도 했으나, 초고속 강풍에는 별 소용이 없다. 대부분의 유리창 파손은 유리가 강풍으로 창틀에서 분리될 때 발생하므로 창문과 창틀의 틈을 메워 줘야 효과가 훨씬 크다.

창문을 꽉 닫은 상태에서 창틀에 신문지나 우유갑 등을 끼워 창문과의 틈새를 메우는 방법도 효과가 있다.

시설하우스 등 농업 시설물은 버팀목이나 비닐 끈 등으로 단단히 묶고, 농경지는 배수로를 정비하여 피해를 예방한다. 또한 지역 주민과 함께 공사장, 축대, 옹벽 등을 미리 점검해둔다.

특히 농촌에서는 논둑이나 물꼬의 점검을 위해 나가지 않도록 유의한다. 어촌에서는 선박이나 어망·어구 등은 미리 결박해둔다.

아울러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고 침수가 예상되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물 등은 모래주머니, 물막이 판 등을 이용하여 침수를 예방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자주 물에 잠기는 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등의 위험한 곳은 피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다. 개울가, 하천변, 해안가 등 침수 위험지역은 급류에 휩쓸릴 수 있으니 가까이 가지 않는다.

실내에서는 문과 창문을 닫고, 외출을 하지 않고 TV, 라디오, 인터넷 등을 통해 기상상황을 확인한다. 공사자재가 넘어질 수 있으니 공사장 근처에 가까이 가지 않도록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