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도 날아가는 ‘역대급 강풍’ 예고…제주, 태풍 ‘바비’직접 영향권 진입

26일 전국이 역대 최강 수준의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태풍의 길목’ 제주의 하늘길·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이날 기상청은 바비가 제주도 부근에서 평년보다 섭씨 1∼2도 더 높은 30도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많은 양의 수증기를 공급받아 중심기압 950hPa 안팎의 매우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바비는 오후께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6일 밤에서 27일 새벽 사이 서해상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우측인 위험반원에 위치하며, 태풍의 강풍반경이 420㎞ 안팎이어서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게 된다.

예상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와 서해안 초속 40∼60m, 서울·경기도·충청도·전라도 등 그 밖의 서쪽 지역과 경남은 초속 35m다. 기상청은 2019년 3월 29일 이후부터 최대풍속이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이면 강도 ‘중’으로, 33m 이상∼44m 미만은 강도 ‘강’, 44m 이상∼54m 미만은 강도 ‘매우강’, 54m 이상이면 ‘초강력’으로 분류하고 있다. 강도 ‘중’이면 지붕이 날아가는 수준이고, ‘강’이면 기차 탈선 수준, ‘매우 강’이면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가는 수준, ‘초강력’이면 건물 붕괴 수준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께 태풍의 강도가 ‘강’에서 ‘매우 강’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북상하는 태풍으로 인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제주국제공항은 이날 오후 3시까지 운항 계획이 잡혔던 항공편 전편을 결항 조치했다. 현재 결항이 예정된 항공편은 330여편으로, 태풍 상황에 따라 추후 결항편이 줄어들거나 더 늘어날 수 있다. 또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9개 항로 15척 여객선 운항이 모두 통제됐다.

바비와 가장 유사한 과거 태풍으로 지목되는 것은 지난해 제13호 태풍 ‘링링’이다. 링링의 하루 최대풍속은 2019년 9월 7일 흑산도 초속 42.1m로 역대 6위, 하루 최대순간풍속은 같은 날 흑산도 초속 54.4m로 역대 5위다. 역대 태풍의 최대순간풍속은 2003년 9월 12일 ‘매미’가 초속 60.0m(제주)로 가장 빨랐다. 당시 ‘매미’는 4조2225억원 가량의 재산상 피해를 냈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으로 야외에 설치된 건설 현장, 풍력발전기, 철탑, 선별진료소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윤호 기자

Print Friendly